이집트 귀부인 성생활

 

 

 

 


 

가끔씩 쓰는 인류의 밤문화... 오늘은 고대 이집트 인들은 어떻게 섹스를 하고 살았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고대 이집트 신화에 따르면, 태양신 라가 자기위로로 최초의 인류를 만든 것으로 되어 있어.

 

고로 고대 이집트에서 자기위로는 굉장히 신성한 행동이었지.

 

지금도 어디선가 휴지통이나 변기에 2세 낭비중인 친구들도 있겠지만, 아무튼 자기위로

 

당시에는 신성한 행동이었다는 걸 이 글 끝날 때 까지만이라도 기억해 주길 바랄게.

 

 


 

아무튼 이 신성한 자기위로로 풍요를 빌기 위해 매년 파라오 들은 나일강에 배 타고 나가서

 

자기위로를 해야 했지. 그 밖에 신화에서도 호루스와 세트가 서로의 정액로 배틀을 벌이는 등 순화하지

않으면 아이들에게 읽힐 수 없는 내용들이 많아.

 


 

이 부분은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사실인데, 대영제국 박물관에 있는 이시스가 오시리스의 성기를 빨아주는

 

 

그림이 있어. 이건 아서스처럼 통수를 쳐서 왕위를 계승 중이던 세트가 오시리스를 토막 낼 때, 나일 강

 

의 악어가 성기를 콱 먹고 튀었기 때문에 시체를 하나하나 모으던 이시스가 결국 포기하고 진흙으로 성기를

 

만들어 달았는데, 이 상태로는 부활 시 완전체가 될 수 없기 때문에 성기에 여신의 정기를 불어넣기 위해

 

인류 역사 기록 상 제일 오래된 펠라치오로 생명력을 불어넣어 진짜 성기으로 만들어 준 거야.

 

덕분에 오시리스는 저승에서도 왕을 해 먹을 수 있었지.

 


 

그래서 그 당시 이집트의 고위층 여성들과 무희들은 필수적으로 펠리치오 스킬을 익혀야 했지.

 

특히 이 펠리치오 스킬로 유명한 인물이 바로 클레오파트라야.

 

 


 

과장 없이 텍스트대로만 쓰자면 클레오파트라는 거의 창녀와 다를 것 없는 행동으로 영향력을

 

확보해 나갔는데, 펠라치오로 100명의 근위대를 보내버렸다는 전설은 유명한 무용담이지.

 


 

로마의 영웅 카이사르와 그 후 안토니우스까지 함락시킨 클레오파트라는 이 강력한 펠리치오

 

스킬 외에도 자신을 연출하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어.

 

자기 몸을 통째로 양탄자로 둘둘 말았다가 데굴데굴 굴러서 딱~~! 하고 나타났다는 일화 등은

 

 

굳이 설명이 필요 없을 정도야.

 


 

그렇다면 과연 고대 이집트에서 성매매업소는 없었던 걸까?

 

현대의 기준에 따른 관리 하의 성매매나 개인영업은 거의 없었다고 보는 게 좋아.

 


 

당시 파라오는 물론이고 귀족들은 각자 전국에서 틀가 좋은 여성들을 모아 전속 무희(舞姬), 즉 댄서

 

들을 소유하고 있었는데, 이들의 역할은 당연히 연회 시의 접대였어.


 

 

이 댄서 유닛을 뽑기 위해서는 몇 가지 테크트리가 필요했는데 우선 그 부분을 간단히 알아보자

 


 

우선 아마(亞麻) 뿐이기는 하지만 하늘하늘하게 비칠 만큼 얇게 짜내는 방직 기술이 필요했지.

 

아직 비단이 전래되기 전의 이야기고 그 질긴 마포를 얇게 직조해내는 건 상당히 어려운 기술이어서

 

당시 살이 살짝 비칠 만큼의 천은 상당히 고가였어

 


 

 

다음으로 화장 기술의 발달인데, 빗, 가발 등은 물론이고, 인류 최초로 입술연지와 눈 화장, 매니큐어를

 

발명해냈어.

 


 

지금도 사용되고는 있지만, 해나 꽃에서 추출한 헨나의 즙을 피부 등에 바르면

 

갈색에 가까운 붉은색이 만들어져.

 

이걸 이용해서 입술이나 손톱에 발랐는데, 한 가지 주의할 점은 붉은색은 당시

 

태양과 피를 상징하는 색이라 오로지 왕족만이 사용할 수 있어서 그 밖의

 

떨거지 댄서들은 일부러 색을 다운 그레이드 해서 사용해야 했지.

 

 


 

여기에 아이라인과 아이 섀도까지 그려주면 화장 완성!

 

눈 화장용 라이너나 섀도 등은 납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는데 이는 단순히 미용을 위해서 가 아니라

 

 

벌레를 쫓는 용도를 가지고 있었어.

 

고대 이집트의 기술력은 최고

 


 

마지막으로 감히 높으신 분들에게 접대를 하는데 돼지 창자로 만든 콘돔 같은 걸 쓰게 할 수 없으니

 

당연히 노콘돔이 기본인데, 그렇다고 계속 임신할 수는 없는 노릇이니 피임기술이 필요했고,

 

대부분은 아카시아 나무의 수액을 자궁 입구에 발라서 지금의 루프 비슷하게 정액이 자궁에

 

침투하는 걸 막았지. 클레오파트라는 올리브기름과 납, 꿀을 섞어 자궁 입구를 막아서 피임을 했고,

 

돈 없는 가난한 댄서들은 나일 강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마른 하마 똥을 기름에 섞어

 

막기도 했어.

아무튼 

이렇게 준비된 댄서들은 접대자들을 기쁘게 해 주기 위해서 음악과 춤을

선 보여야 했고, 당연히 침실에서의 봉사도 포함되어 있었지.

 

 


 

특히 전쟁에서의 공훈 등으로 파라오의 댄서를 하사 받는 영광을 입게 되면

 

묘비에까지 새길만큼 큰 명예였고, 당연히 그 틀와 품질은 당시로서는 ㅆㅅㅌㅊ였지

 


 

뭐 귀족들이야 무희들하고 즐기면서 성생활하며 살았다지만, 그렇다면 ㅎㅌㅊ 평민이나 노예들은

 

도대체 결혼 말고는 어떻게 성생활을 했을까 하는 의문이 들 거야.

 


 

노동 현장의 가혹함을 달래기 위해 가끔 ㅎㅌㅊ 무희들이 살 슬쩍슬쩍 비치면서

 

요즘 걸그룹들 마냥 위문 공연이라도 하면 파피루스에 잉크 좀 묻혀본 애들 불러다가

 

 

"야! 너 야설이나 야망가 좀 그려봐라" 하고 일종의 고대 이집트 판 맥심을

 

찍어내기도 했어.

 


 

이런 걸 보면서 고된 노동으로 점철된 나날들을 달래곤 했지.

 

 

 

자기위로는 무려 왕족이나 할 수 있는 신성한 행위라고.

 

그 "신성한 자기위로"를 감히 ㅎㅌㅊ 평민이나 노예가 하다가 걸리면?

 

일단 진짜 처맞는 거임

 

그럼 불쌍한 ㅎㅌㅊ 노예 새끼들은 "아! .. 하... 고 싶... 다..."

 

이러면서 석판에 상형문자나 새기고 있어야 하는 건가 하고 생각하면

 

 불쌍하지 않겠냐?

 

아, 혹시라도 원치 않게 타임슬립 하는 일게이들을 위해 고대 이집트 상형 문자로 섹스는

 

 

 


 

 


 

이렇게 그리고 아넥(Anek)이라고 읽는다.

 

이제 너도 타임슬립 하면 석판을 이용할 수 있는 배운 노예임.

 


 

그래서 일부는 지나가는 새끼 하마 등을 데려다가 수간을 하기도 했고,

 

그나마 암암리에 인기 있는 것은 바로 시간(屍姦)이었어.

 

원래 고대 이집트 인의 사상이 영혼이 육체를 떠나도 지상에 돌아와 부활할 때 기억을 온전히

 

유지할 수 있도록 시체를 잘 저장하는 걸 중요하게 여겼기 때문에 왕족이나 귀족을 제외하면 

 

거의 반드시 장의사의 손을 거치게 되는데 이 장의사들이 아주 못되 놈들이지

 


 

가끔 ㅅㅌㅊ 여자 시체가 들어오면 으슥한 밤에 장의사 집이 문전성시를 이루곤 했지.

 

구더기가 꼬이기 직전까지 적당히 주요 장기를 처리하고 올리브기름 등을 바르고는...

 

말하고 싶지 않다.

 

ㅎㅌㅊ무희들을 돈 주고 사는 경우도 없지는 않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유산 계급의 경우고

 

 

노예들은 포상으로 결혼 이외에 뭐 동물이나 시체 말고는 방법이 없었다고 봐야지.

 


 

밤문화에 있어서도 고대 이집트 시대는 여러 가지 의미로 스펙터클 한 시대였지.

 

현재의 의미로서의 성매매가 거의 없다는 건 의외일지도 모르겠지만, 이는 아예 전쟁 전리품 등으로

 

여자를 통째로 주고받았기 때문이고, 고대 이집트가 남긴 화장 기술이나 피임 기술 등은 중세에 이르러 오히려 퇴화하고 말아.

 

요약.

 

1. 고대 이집트의 무희들은 춤과 노래뿐만이 아니라 연회에 참여한 귀족들의 성접대도 담당함. 파라오의 무희를 하사 받으면 무덤에 새기고 죽을 정도로 가문의 영광임.

 

2. 고대 이집트에서 인류 역사 기록 상 최초의 펠라치오가 명시되어 있음.

클레오파트라의 주력 무기 중 하나였고, 무려 100명의 근위대를 입으로 보내는 무쌍을 찍음.

 

3. ㅎㅌㅊ 평민이나 노예들은 파피루스에 야설 만화 그려서 보기도 했지만 자기위로는 파라오나

할 수 있는 신성한 행위이기 때문에 걸리면 진짜 맞음.

그래서 결혼 이외의 성욕 해소 수단으로 수간이나 ㅅㅌㅊ 여자 시체를 이용한 시간(屍姦) 등이 있었음.

by 밑바닥에서 글로벌로~ 발전소장 에르 :) 2020. 1. 28. 12:44
| 1 2 3 4 5 6 7 8 ··· 31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