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베 섬 (Bouvet island)

지구상에서 가장 고립된 섬으로 유명한 곳임
면적은 49 km2으로 사람이 전혀 살지 않는 무인도임
지도에서 보듯 남극과 가깝고 남아메리카, 아프리카 둘다 멀리 떨어져있음
또 해안이 거의 절벽이라 선박으로 진입할 수 없고 헬기타서 들어가야 함
식물은 전혀 존재하지 않고 주로 새, 펭귄, 바다표범이 서식하고 있음
특이하게도 노르웨이 땅인데 북반구에 위치한 본토와 무려 12,500 km나 떨어져있음
지구 직경이 약 12,000 km인걸 생각하면 어마무시한 거리임
말 그대로 지상 최악의 벽지중의 벽지임





이 섬에는 작은 컨테이너 몇 개뿐인 노르웨이 연구소가 유일한 인공건축물임
주로 기상학, 생명과학을 담당한다고 하더라






 

 

 



 




2. 베르호얀스크(Verkhoyansk)

러시아 시베리아 한복판에 위치한 애미터지게 추운 도시임
여기는 사람이 사는게 신기할정도로 존나게 추운 도시인데 역사상 최저기온은 -69.8℃를 기록했고 1월 평균기온이 -45.9℃임
근데 이름만 도시지 겨우 1,300명만 살고 있는 촌락임
특이하게도 여름이 더운데 7월 평균 기온이 23.1℃임
시베리아 치곤 여름엔 따뜻한 편인듯







 






3. 노바야 제믈랴 (Novaya Zemlya)

러시아 북극해에 위치한 존나 추운 군도임
전체 면적은 90,650 km²으로 남한의 0.9배 정도의 크기라 보면 됨
근데 이 섬들이 얼마나 척박하면 남한만한 면적에서 사는 사람은 고작 2,429명이고 그것도 대부분이 남쪽 끝자락 작은 마을에 사는 거임.......






하도 척박하고 사람도 안살아서 그런지 역사상 가장 유명한 핵실험인 차르봄바 투하도 여기서 이루어짐
기온은 최한월 -14.1℃로 그렇게 못 살 정도는 아닌듯? 근데 땅이 척박하고 건조하니깐 인간이 거주할만한 곳은 아님






 

 




4. 미드웨이 환초(Midway Atoll)

태평양 한가운데에 위치한 미국의 씹오지 섬임
전체 면적은 고작 해봐야 6.2㎢로 존나 작음
여긴 미국령 군소 제도라서 일반인 출입은 거의 불가능하고 시설 관리 직원 40~60명 정도만 거주하고 있음




게이들도 알다시피 2차 대전 미드웨이 해전으로 유명한 곳임
해전에 대해서는 잘 몰라서 설명 못해준 점 양해바랄게





 

 

 

 

 




5. 다이오메드 제도 (Diomede islands)

미국 알래스카, 러시아의 정 가운데에 위치한 베링 해협의 섬들임
두 섬 사이로 날짜변경선이 지나서 러시아쪽 섬에서는 반대편 미국이 바로 어제임
서로 약 3.7km 떨어져있음
러시아쪽 대 다이오메드 섬에는 연구시설과 국경수비대가 주둔중이고, 미국쪽 소 다이오메드 섬은 사람이 사는 마을이 있음
두 섬 포함 베링 해협을 연결하자는 교량 건설이 제안되었는데 좆같은 날씨때문에 무산되었다 하더라
여기 바다가 얼마나 추운지 빠져서 익사하는 것보다 추워서 뒤지는게 더 빠르다고 함






 

 

 

 




6. 다리엔 갭 (Darien Gap)

중남미 파나마에 위치한 극한의 정글 오지임
얼마나 위험한 곳이나면 열대우림과 늪지대가 갖고 있은 각종 위험한 벌레, 뱀, 포식동물과 짜증나는 더위 등 개좆같은 특징은 모두 갖고 있고
유일하게 도로가 연결되지 않은 곳이라서 걸어서 가야 함
저 빽빽한 숲 보이지? 반대쪽 나라고 건너갈려면 각종 위험을 무릅쓰고 걸어가야 함
그리고 여기서 사고 나도 여행자 보험이 적용 안되서 본인손해임
또 존나게 위험한 요소가 더 있는데, 여기에는 게릴라 반군들이 활동하고 있고, 마약 카르텔도 곳곳에 있기 때문에 건너서 멀쩡히 나올 확률이 낮음
워낙 위험해서 파나마 정부도 손놓고 있는 곳임 






 

 

 






7. 전라남도 신안군

여긴 다른 의미로 극한의 오지라 할 수 있음
인구도 40,800명으로 상당히 많은 편이며 군데군데 섬들로 이루어 졌지만 교통인프라가 발달해서 섬끼리 몇 시간이면 쉽게 이동할 수 있음
하지만 이곳은 대한민국이라 의심이 될 정도로 인신매매가 악명높게 이루어지고 있고 이곳에 놀러간 몇몇 관광객이나 일하러 가는 사람들이 실종되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음
일단 이 섬에 갇히게 되면 평생 죽을때까지 노예로 노동을 해야 하며, 임금을 받을 수 없다고 함
섬사람들이 주는 적은 밥만을 먹고 살아야 하고 외부와의 연락이 전혀 가능하지 않아 그야말로 인간이 만들어낸 극한의 오지임
치안을 담당하는 경찰들도 섬사람과 한 패라 신고를 해도 뒤에서 서류를 분쇄기에 넣을 뿐임
사실상 이곳 근처를 지나치지 않는게 최선의 예방책이자 해결책임

by 밑바닥에서 글로벌로~ 발전소장 에르 :) 2019.09.23 00:35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왕조가 존재하는 나라, 왕국의 대표적인 국가 " 영국 "

 

그 오랜 역사 속에서도 영국의 최전성기는  

 


 

하노버 왕조의 빅토리아 시대였다.

 

 

 


 

산업혁명으로  경제적인 발전히 급속히 이루어졌고

 

 

 


 

레드코트가 상징인 대영제국의 군인들이 세계의 바다를 제패.

 

세계에 수많은 식민지를 건설하며  " 해가지지 않는 나라" 라고 불리게 됐다.

 


 

몽골제국을 제치고

 

역사상 가장 큰 영토를 가졌던 나라.   대영제국.

 

 


 

한마디로  영국인들에게는  가장 영광스러운 시대였다.
 

 

당시 유럽에서는 클래식 음악이 전성기를 누리면서  

 

국가를 대표하는 작곡가들이 배출되기 시작하였다.

 


독일 베토벤

 


오스트리아 모짜르트

 


러시아 차이코프스키

 


폴란드 쇼팽

 


헝가리 리스트

 


이탈리아 베르디

 


프랑스 포레

 

 


 

이렇듯 그 시대를 대표하는 작곡가가 

 

유럽의 국가들마다 한명씩은 있었던 셈.

 


 

하지만 유럽에서 가장 잘 나가는 국가인 대영제국에서는 

 

거의 나라를 대표하는 유명한 작곡가가 1700년부터 1900년 까지 한번도 배출되지 못했다.

 

이 때문에 영국인들은 이 사실을 매우 당혹스러워 할 정도였다

 

 


 

콧대높은 영국인들이 자존심을 팍팍 구기고 있던 상황.

 

마침내 1857년, 영국에서 드디어

 

훗날 유명해질 작곡가가 탄생하게 된다.

 


 

그의 작곡가의 이름은  " 에드워드 엘가 "

 

 

 

 

 

 

 

잉글랜드 우스터 지방의 시골에서 태어난 그는

 

매우 긴 무명생활을 거쳤다.

 

 

어렸을떄에는

 

피아노 조율사 였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음악을 독학으로 공부했고 

 

 

가난한 청년시기에는, 피아노를 가르쳐 주는 일을 하며 생계를 유지했다.

 

그러다가 9살 연상의 귀족의 딸인 엘리스가 그의 제자로 들어왔고 

 

상류계급이었던 그녀와 엘가는 사랑에 빠지게 된다.

 


 

엘리스 아버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마침내 결혼이라는 결실을 맺게 된 엘가는 아내 덕분에 상류사회에 진입하게 된다.

 


 

그는 상류사회 속에서 시골 출신인걸 감추고 싶어해 항상 양복을 입고 다녔고

 

말투까지 고쳤다. (영국은 계급별로 용어에 조금씩 차이가 있음)

 

 

그리고

 

 

그의 음악에는 유독 '품위있게' 라는 지시가 많다고 한다.

 

 

아내를 사랑한 엘가는 결혼 이후 

 

아내를 위한 곡을 만드는데 

 

 

 

 

그 곡이 바로 '사랑의 인사' 이다.

 

 

 

아내의 내조에 힘입어 엘가는 결혼 이후 많은 히트 곡들을 작곡하기 시작한다.

 

40세가 넘어서야 빛을 보기 시작한 엘가는 

 

수수께끼 변주곡, 사랑의 인사 등으로 

 

영국뿐만 아니라 유럽에서도 유명해지기 시작한다.

 


 

이윽고 엘가는 영국왕 에드워드 7세의 대관식에 쓰일 목적으로 5곡으로 구성된

 

"pomp and circumstance marches" 라는 노래를 만든다.

 

 

 

그 5곡 중 가장 유명한 1번 곡이 바로 

 

엘가가 죽을때까지 편안한 삶을 누리게 해준 곡

 

 

 

 

우리가 위풍당당 행진곡으로 알고 있는 그 곡이다.

 

(유명한 부분은 1분 55초 부터)

 

 

 

 

20세기 초, 발표된 이 곡은

 

17~20세기 초 대영제국의 자부심을 가장 적절하게 나타내주는 곡으로

 

그 대영제국 군대의 위풍당당한 걸음걸이를 표현한 곡이다

 


 

엘가는 이 곡을 쓰고나서,  " 이 곡은 내 일생에 단 한번 밖에 나올 수 없는 곡 " 이라고 말했다.

 


 

에드워드 엘가는 이 한 곡으로 만년까지 국왕의 총애와  국민들의 사랑을 받으며 지낼 수 있었다.

 

이 곡에 감명받은 에드워드 7세가 가사를 붙여 

 

지금은 제 2의 영국 애국가처럼 쓰이고 있다.

 

 

또한 '대학교 학위수여식'에서도 항상 나오는음악이다.

by 밑바닥에서 글로벌로~ 발전소장 에르 :) 2019.09.17 23:21
| 1 |